올해의 선수 브룩스 켑카(28·미국·세계랭킹 3위)도, 디팬딩 챔피언 저스틴 토머스(25·미국·4위)도 아니었다.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코리아 영건’들의 대약진이었다.

김시우(23)와 안병훈(27·이상 CJ대한통운)이 첫날부터 리더보드 앞쪽에 오르며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PGA 투어 통산 2승을 기록중인 김시우는 18일 제주 서귀포 클럽 나인브릿지(파72)에서 열린 국내 유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 컵(총상금 950만달러·우승상금 171만달러) 1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김시우는 4언더파 68타를 친 단독 선두 체즈 리비(37·미국)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자리했다.

김시우는 이날 출발이 매우 불안했다.

2번홀(파3)에서 티샷 실수와 3퍼트로 더블보기를 범하고 말았다.

하지만 3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곧바로 만회에 나섰고 6번홀(파4), 9번홀(파5)에서 버디를 떨궈 타수를 줄여 나갔다.

그는 후반에도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3개를 추가했다.

김시우는 경기 뒤 경기 뒤 "2번 홀에서 바람을 못 읽어 더블로 시작했지는데 무너지지 않고 끝까지 지키려고 했다"며 "첫날 잘 시작했으니 주말까지 열심히 쳐서 선두권을 유지하며 우승할 수 있도록 해보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세계랭킹 48위로 한국 선수중 가장 랭킹이 높은 안병훈도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4위에 자리했다.

"바람 부는 날씨에 2언더면 잘 한 것 같다.작년에 아쉬운 점이 많았는데 올해는 큰 실수 없이 경기를 마치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제 탁구 커플로 유명한 안병훈의 부모 안재형 국가대표 감독과 자오즈민씨, 안병훈의 약혼녀는 18홀동안 따라다니며 안병훈을 응원했다.

또 한국프로골프(PGA)코리안투어에서 뛰는 맹동섭(31·서산수골프앤리조트)이 버디 3개에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쳐 공동 11위에 올랐다.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자 이태희(34)와 KPGA선수권대회 챔피언 문도엽(27)은 이븐파 72타로 비교적 선전했다.

켑카는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로 공동 11위에 올랐지만 기대를 모은 토머스는 1오버파 73타로 공동 33위로 떨어지며 부진했다.

서귀포=최현태 기자 htchoi@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