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개최한 가운데 참가자들이 집회를 마치고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택시 기사가 운전을 거부하고 거리로 뛰쳐나온 이유는 카카오 모빌리티가 운전자용 카풀 앱 '카카오 카풀 크루'를 출시하고 운전자 모집 공고를 냈기 때문이다.

'카풀 서비스'는 목적지가 비슷한 사람들이 함께 움직일 수 있도록 운전자와 탑승자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이에 대해 택시업계는 크게 반발하고 있다.

카카오가 카카오택시를 통해 택시 시장에서 독점적 위치를 차지했다며 카풀 서비스마저 시행되면 택시 사업이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우려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