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에게 불친절하게 굴었다’는 이유로 편의점에 불을 질러 점주를 사망하게 만든 40대 남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정창근)는 18일 현존건조물방화치사 혐의로 기소된 김모(45)씨에게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김씨는 지난 7월24일 서울 강동구 성내동의 한 편의점에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여 점주를 사망케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평소 자주 가던 이 편의점에서 점주의 부인과 언쟁을 벌이다 자신을 무시했다는 생각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김씨가 휘발유 등 범행도구를 미리 준비했고, 휘발유를 뿌린 뒤 뒤늦게 편의점에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고도 종이에 불을 붙여 던졌다"고 질타했다.

이어 "김씨는 불을 끄려는 시도도 없이 도주했다"며 "이 불로 편의점이 전부 탔고, 피해자는 전신 3도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다 사망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피해자 유족의 재산적, 정신적 피해가 크고 유족들이 김씨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원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김씨는 경찰에 자수했으며, 잘못을 뉘우치며 반성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