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아르바이트생 흉기 살인사건을 두고 공범 논란이 번지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입장을 밝혔다.

구속된 피의자 김모(30)씨의 동생이 공범이라는 주장과 함께 동생을 공범으로 입건하지 않은 경찰의 대응이 잘못됐다는 여론이 형성된 데 대해 대응하고 나선 것.강서경찰서 측은 18일 "전체 폐쇄회로(CC)TV 화면과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살폈을 때 동생이 범행을 공모했거나 방조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경찰은 알려진 것과는 달리 CCTV 영상에서 동생이 형의 범행을 도왔다고 보기 어려운 정황이 다수 발견된다고 설명했다.

이 사건을 두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형 김씨가 피해자인 아르바이트생 신모(21)씨를 폭행하는 과정에서 동생이 신씨의 팔을 붙잡는 등 범행을 도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경찰은 "처음 김씨가 신씨를 폭행할 때부터 바로 흉기를 사용하지 않았다"며 "동생은 엉겨 붙은 두사람을 떼어놓기 위해 가까이 있던 신씨를 잡았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CCTV 화면에는 김씨의 동생이 신씨를 붙잡는 모습이 등장하긴 하지만 이는 두사람을 떼어놓기 위해 한 행동으로도 볼 수 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CCTV에 김씨가 신씨를 넘어뜨린 뒤 주머니에서 흉기를 꺼내 찌르자 동생이 형의 몸을 끌어당기는 모습도 있다고 밝혔다.

뒤에서 형을 붙잡고 말려보려던 동생이 PC방으로 들어와 도움을 요청하는 모습도 CCTV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당시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들의 진술과도 일치한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또 동생이 망을 봤다거나 화장실에서 범행을 공모했다는 의 의혹도 타당성이 떨어진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에 "만약 동생에게 혐의가 있다면 경찰이 봐줄 이유가 없다"면서도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좀 더 신중하게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 또 심신미약 피의자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한 김씨에 대한 처벌이 심신미약을 이유로 약해져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다.

18일 오후 8시 기준으로 이 게시물에 대한 국민청원 참여자는 38만명을 넘은 상태이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보배드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