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팀 강화… 전폭적 투자할 것”보이그룹 방탄소년단(사진)이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터와 재계약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8일 사내 구성원들과 주주들에게 보낸 메일에서 "방탄소년단과의 깊은 신뢰와 애정을 바탕으로 7년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2013년 6월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아직 1차 계약 잔여기간이 있지만, 빠른 속도로 재계약을 했다.

빅히트는 "일반적으로 재계약은 계약종료 시점을 바로 앞두고 이뤄지는 반면, 조기 재계약은 일부 최고의 스타들에게 적용되는 선진적인 방식"이라며 "이로써 빅히트와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방탄소년단만의 음악과 서사를 이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이 재계약에 임한 것은 빅히트가 집중한 콘텐츠 제작 능력이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빅히트는 "현재 100여명 규모인 방탄소년단 전담팀을 더욱 강화하여 체계적이고 전폭적인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