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의 긴장을 극복하기 위해 모든 유용한 노력을 공동으로 해나가기로 했다고 교황청이 밝혔다.
교황청은 18일 오후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 대통령의 면담이 끝난 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성명을 공식 발표했다.
교황청은 성명에서 "교황과 문 대통령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남북한 사이의 대화와 화해의 진전에 대해 논의했고, 아울러 우호적인 양국 관계와 사회·교육·보건 분야에 있어 가톨릭의 긍정적인 기여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시대로 접어들기 위해 한반도에 여전히 존재하는 갈등을 극복하는 데 필요한 모든 계획을 발전시키는 데 있어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에도 강한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강조했다.
교황청은 아울러 "면담에서 일부 지역적 문제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고 말했다.
교황청은 이밖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바티칸 사도궁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접견한 뒤 문 대통령은 곧바로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 폴 리처드 갤러거 외교장관을 만났다고도 덧붙였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