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리그오브레전드(LoL·롤) 월드 챔피언십'(2018 롤드컵)이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열기가 더해가고 있는 가운데 한국 2팀 모두 조 1위로 8강 진출에 성공해 관심을 끈다.

5회 연속 롤드컵 우승을 넘어선 대기록을 세울지 주목된다.

18일 라이엇게임즈에 따르면 '2018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가 마무리되고 8강 진출 팀들이 결정됐다.

그룹 스테이지는 총 16개 팀이 4개 그룹으로 나뉘어 각 조별 2위까지 8강 진출을 다투는 경기다.

오는 20~21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되는 8강에 한국 kt 롤스터(kt)·아프리카 프릭스(아프리카)를 포함해 중국의 로얄 네버 기브업(RNG)·에드워드 게이밍(EDG)·인빅터스 게이밍(IG), 북미 클라우드9(C9), 유럽 프나틱·G2 e스포츠(G2)가 진출했다.

특히 한국의 kt와 아프리카는 모두 조 1위로 8강 진출에 성공해 부산 현장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8강 대진은 그룹 스테이지 이후 진행된 추첨을 통해 결정됐다.

그룹 스테이지에서 같은 조에 속했던 팀은 결승전 전까지 맞붙지 않는다.

조 1위로 8강전에 진출한 팀은 다른 조에서 2위로 진출한 팀과 대결한다는 원칙을 바탕으로 무작위 추첨이 진행된다.

추첨자로는 '와치' 조재걸이 등장했다.

그 결과 오는 20일 펼쳐질 8강전 첫 경기는 kt 대 IG로 결정됐다.

같은 날 이어지는 두 번째 경기에서는 RNG와 G2가 맞붙는다.

오는 21일 세 번째 경기는 아프리카와 C9의 대결로 성사됐다.

이후 이어지는 마지막 경기는 프나틱 대 EDG로 확정됐다.

8강부터 결승까지 진행되는 전 경기는 모두 5전 3선승제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올해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는 그 어느 때보다 전 지역의 고른 실력과 팽팽한 경기력이 눈길을 끌었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 한국에서 2팀, 중국에서 3팀이 8강전 대열에 합류했다.

북미·유럽 지역에서도 3팀이 8강 안착에 성공하는 등 상대적인 열세로 지목되던 지역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졌다.

비록 8강전에 진출하지는 못했지만 예상 외 실력을 보여준 팀들도 눈에 띄었다.

올해 처음으로 단독 지역으로 국제 대회에 참가한 베트남의 퐁 부 버팔로는 그룹 스테이지에서 2승 4패로 8강전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패배가 확정된 상황에서도 대만·홍콩·마카오 강호 플래시 울브즈를 잡아내 유종의 미를 거뒀다.

유럽 팀인 팀 바이탈리티 역시 강팀들이 포진한 B조에서 고전이 예상됐으나 2라운드에서 RNG·젠지 e스포츠를 연달아 잡아내는 저력을 보여줬다.

8강전에서 승리를 거둔 4개 팀은 오는 27일과 28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4강전 토너먼트에 임하게 된다.

결승전은 인천 문학 주경기장에서 다음 달 3일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