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학교는 김도종 총장 형제와 가족들이 지난 8월 열반한 모친 량타원 박중원(사진) 정사의 조의금 5000만원을 대학 발전기금으로 기탁했다고 18일 밝혔다.

대학은 기탁금을 대학원 활성화를 위해 김 총장 모친의 이름을 딴 ‘박중원 장학금’으로 조성해 외국인 유학생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 총장은 "어머니의 뜻에 따라 후학 양성을 위해 조의금을 내놨다"며 "대학원 유학생 유치에 활기를 불어넣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