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토종 모바일 지급결제 플랫폼이 해외로 진출하게 됐다.

모바일 간편결제 공유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하렉스인포텍(대표 박경양)은 인도네시아 최대 핀테크 기업인 핀넷(Finnet)과 자사 모바일 지급결제 서비스 ‘유비페이(UBpay)’ 플랫폼을 공유하고 이를 인도네시아 전역으로 확대하는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핀넷은 인도네시아 국영통신기업인 ‘텔콤 인도네시아(Telkom Indonesia)’와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뱅크 인도네시아(Bank Indonesia) 재단’이 각각 60%와 40%의 지분으로 공동 투자해 설립돼 연간 10억건 이상의 과금을 처리하는 인도네시아 최대 핀테크 기업이다.

하렉스인포텍은 핀넷과 함께 인도네시아 시중은행 및 지방 금고들과 제휴, 현지의 서비스 제공사들이 ‘유비페이(UBpay)’ 플랫폼을 공유해 자사의 브랜드 앱으로 모바일 간편결제와 간편송금, 현금인출기를 기반으로 한 현금출금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전국민의 60%가 은행계좌를 갖고 있지 않아 대부분의 결제가 현금으로 이뤄지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이번 ‘유비페이’ 플랫폼 도입으로 현지 중소 상점들에게는 결제수수료 부담을 주지 않고, 사용자들에게는 결제와 관련한 편리함과 각종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의 모바일결제가 베트남에서 사용 금지되는 등 대부분의 개발도상국들이 자국의 금융산업 보호를 위해 외국의 핀테크 플랫폼 도입을 주저하는 가운데 ‘유비페이’ 플랫폼이 현지화를 구현함으로써, 외국 국적의 결제서비스에 대한 거부감을 낮출 것으로 기대했다.

샤우키 몰리자르(Syauqi Maulidzar) 핀넷 부사장은 "인도네시아 내 다양한 제휴사 앱에 ‘유비페이’ 플랫폼을 공유해 그들 고유의 브랜드로 차별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사용자는 단기간 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하렉스인포텍은 이에 앞서 지난 1년여간 ‘텔콤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중앙은행인 ‘뱅크 인도네시아(Bank Indonesia)’와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 조폐공사, 우체국 등 국가 기관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가졌으며, 지역단위 소규모 금융기관인 지역금고들을 대상으로도 설명회를 열었다.

하렉스인포텍은 ‘유비페이’가 갖고 있는 사용자 중심의 공유 플랫폼이라는 차별성을 활용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인도네시아의 금융서비스를 혁신적으로 개선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달 15일 현지에서 데모 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내년 상반기 중 상용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유비페이’는 결제용 단말기를 사용하지 않고 고객이 직접 은행에 결제를 요청하는 사용자 중심 모바일 결제 서비스로, 제휴 은행과의 협력을 통해 중소상인들에게 수수료 없는 직불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경양 대표는 "하렉스인포텍은 유비페이 앱 뿐 아니라 유비페이 플랫폼을 공유하는 은행 앱 및 유통회사 앱 등의 고객도 이 서비스를 바로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회사와의 제휴를 확대하고 제휴사가 제휴사 고객을 대상으로 적극 홍보하고 이용을 유도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현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