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농업신문(10월 14일자)>은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과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하면서 한국 농협이 추진하고 있는 이념교육 및 농자재 가격 인하, 후계자 문제 등에 많은 지면을 할애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일본농업신문>은 협동조합 이념과 협동조합적 운영방식이 약화되는 현실을 극복하기 위한 한국 농협의 노력을 자세히 소개했다.

이 신문은 "농협의 존재가치와 이념이 살아나는 조직을 만들기 위해 이념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며, "농협의 존재 목적은 농민의 경제적·사회적 지위 향상과 농민의 소득 향상에 있음에도 협동조합적인 운영방식을 잃고 있어 농협조직을 근본부터 다시 세우려하고 있다"는 김병원 회장의 이념교육 취지와 추진배경을 전했다.

특히 <일본농업신문>은 농자재 가격인하와 관련하여 김병원 회장 취임 이후 농가의 수요 집중을 통해 비료, 농약, 비닐, 농기계, 종자 등 농자재 가격을 인하한 사례를 설명하였다.

"농협의 설립취지는 농가의 이익을 지키고 최대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한 데에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이 신문은 일본에서도 당면하고 있는 농촌의 고령화와 후계자 문제와 관련하여 한국 농협에서 농촌리더를 육성하기 위한 「청년농부사관학교」를 자세히 소개하였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