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소속 의원과 보좌진을 이끌고 국정감사가 진행 중인 서울시청에 들이닥치며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김 원내대표는 18일 오후 2시 30분경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 논란에 항의하기 위해 서울시청을 찾았다.

그러나 서울시는 당시 진행 중인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 방해가 될 것을 우려해 출입을 통제했고, 서울시와 한국당은 몸싸움을 벌이기에 이르렀다.

서울시 관계자는 미리 신고하지 않은 집회라는 점을 문제 삼았고, 김 원내대표는 "국정감사에 방해할 의도가 아닌데 왜 막느냐"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은 40분간 실랑이 끝에 시청 건물 내로 진입했다.

이진복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한국당 소속 의원 7명은 행안위 국감 도중 해당 기자회견에 합류해 감사 진행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그외 당직자는 출입문 밖에서 "박원순은 사퇴하라"를 외치며 의원들이 나오기를 기다렸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 자식들, 청년들의 일자리를 박원순 서울시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도둑질했다"며 "정의롭지 못하고 공정하지도 못한 청년일자리 도둑 사건은 온 국민과 함께 그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교통공사를 비롯해 문 정권이 진행한 공공기관·공기업 정규직 전환 정책을 통해 얼마나 많은 공기업 일자리가 문 정권 측근과 지방 공기업 측은 인사, 가족들에게 도둑맞았는지 반드시 국정조사 통해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애초 박원순 서울시장과 직접 대면을 요구했으나, 박 시장이 국감에 참석 중인 탓에 수포로 돌아갔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건물 밖으로 나와 다시 한 번 진상 규명 의지를 표명했다.

그는 "이런 문재인 정권과 박원순 서울시장의 청년 일자리 '도둑놈' 사건은 어떤 경우든 용납할 수가 없다"며 현수막에 적힌 '도둑질'이란 단어를 '도둑놈'이라 바꿔 표현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일행은 이날 오후 3시 20분쯤 모든 발언을 마친 뒤 국감 성과를 자축하며 해산했다.

김 원내대표는 동참한 당원들에게 악수를 건넨 뒤 당당한 걸음으로 시청을 빠져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