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톡톡] 정두언, 전원책의 인적 쇄신·경제 민주화 혹평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전원책 위원의 인적 쇄신과 경제 민주화 비판에 대해 "종 쳤다"라는 평가가 나왔다.

정두언 전 의원은 1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미 (전 위원은) 끝났다고 본다"며 "사태가 다 벌어진 다음에 얘기하면 의미가 없다.내가 볼 때는 종 쳤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전 위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과정만 문제가 있다는 게 아니라 경제 민주화가 새누리당 ‘폭망’의 시발점이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경제 민주화는 헌법에도 있는 헌법 가치"라며 "더군다나 그것 때문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통령이 됐고, 그게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이 버텼던 큰 이유였다.그런데 다시 그걸 비난하면서 원래대로 돌아가자? 그건 전향적인 게 아니라 퇴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니 자유한국당이 뭐가 되겠냐"며 "이미 뭐 이거는 끝났다고 본다.종 쳤다는 얘기가 너무나 남발돼서 미안한데, 이미 사태가 다 벌어진 다음에 얘기하면 의미가 없다.내가 볼 때는 종 쳤다"고 전 위원을 비판했다.

또 정 전 의원은 전 위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어떻게 볼 것인가를 놓고 끝장 토론하겠다는 제안을 한 것에 대해서는 "끝장 토론을 하자고 그러니까 사실 지금 이 문제를 다시 건드리고 싶지 않은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당혹했을 것"이라며 "어쨌든 끝장 토론이 필요가 없다.왜냐하면 전원책 변호사는 박근혜 탄핵 과정은 졸속이고 문제가 있다고 이미 결론을 냈다.그 얘기를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른바 ‘태극기 부대’라고 불리는 세력들이 한국당에 입당하고 있다는 진행자 말엔 "입당할 필요도 없다.지금 자유한국당의 주축은 태극기 부대"라고 전 위원이 눈감고 야옹하는 식이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지금 10%대 박스권에서 꼼짝 못하고 있다.그것은 태극기 세력에 갇혀 있기 때문이다"이라며 "한국당은 지금 지지율을 올리려면 옛날에 돌아갔던 건전 보수, 중도 세력을 다시 끌어와야 된다.그런데 이렇게 강경 보수적인 입장을 계속 고수하면 그 사람들이 오지 않는다.그러니까 지금 자유한국당 쇄신은 어렵다는 것"이라고 종쳤다를 다시 강조했다.

김지연 기자 delay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