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뉴욕증시가 중국증시의 급락과 국채금리 상승에 따른 불안감이 작용되면서 일제히 하락했다.

18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27.23포인트(1.27%) 하락한 2만5379.45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0.43포인트(1.44%) 내린 2768.7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57.56포인트(2.06%) 낮아진 7485.14에 장을 마쳤다.

이날의 약세로 10월의 지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이달에만 4% 이상 하락했고, 나스닥은 약 7% 가까이 급락했다.

S&P500지수의 기술업종도 이달에 7.1% 떨어졌다.

시장은 중국 주식시장의 급락에 주목했다.

아시아 시장에서 중국증시가 대폭 하락하자 투자심리가 위축이 뉴욕까지 번졌다.

전날 상해종합지수는 2.94% 급락해 4년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상해지수의 급락이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때문으로 판단했다.

채권시장에서 국채금리가 오른 것이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이날 장 초반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3.205%까지 올랐고, 2년물 금리는 2.9%를 넘어서며 지난 200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사우디 사태가 확대되고 있는 것도 시장의 불안요소다.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암살에 사우디 정부가 개입됐다는 의혹이 거세지자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사우디에서 열리는 ‘미래 투자 이니셔티브(FII)’에 불참키로 결정했다.

주요 기업들의 실적은 대체로 양호했지만 증시의 영향을 주진 못했다.

CNBC에 따르면 현재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들 가운데 84.1%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이날 경제지표도 대체로 호조를 보였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 신규 실업보험 청구건수는 전주보다 5000건 감소한 21만명을 기록했다.

시장 전망치와 부합하는 수준이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연은)이 발표한 10월 필라델피아 연은 지수는 전월 22.9에서 22.2로 소폭 하락했다.

하지만 시장전망치 20.0보다는 양호한 수준을 보였다.

12월 기준금리에 대한 전망치는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기준금리 25bp 인상 가능성을 78.8%로 반영했다.

중국에 대한 불안으로 공포지수가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 보다 15.29% 오른 20.06을 기록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