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소중한 우리 밀을 멀리 가지 않아도 서울 도심 한가운데 서울로 7017에서 만날 수 있다.

서울시는 서울로 7017의 겨울맞이 첫 행사로 ‘서울로 우리 밀 소리정원 만들기’를 20일 오전 10~12시 서울로 만리동 광장 윤슬에서 농촌진흥청과 함께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사전 접수한 시민과 5개 기업, 서울로 7017 자원봉사자인 초록산책단 등 총 120팀 200여명이 겨울맞이 우리밀 파종을 진행한다.

이들은 직접 식재한 우리 밀의 유지관리는 물론 내년 5월에 진행되는 수확행사에도 참여한다.

사전 접수한 시민은 어린이, 탈북자 청소년, 외국인, 건국대 쿨라워 동아리, 경주김씨종친회 및 충효회 소속 어르신 봉사단, 가족 봉사단, 개인 봉사단 등 다양하다.

또 ㈜플라워앤가든인피플, ㈔서울문예마당, ㈜한설그린, 삼성생명, 스튜디오 키에로 등 5개 기업과 서울로 자원봉사단인 초록산책단도 함께 활동에 참석한다.

서울로 7017에서 식재되는 우리 밀은 경관용으로써 추운겨울에도 푸르게 자라나 겨울에 서울로를 산책하는 시민들에게 쾌적한 녹색의 보행환경을 제공 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 밀은 서울·경기 등의 중부지역에서는 거의 재배되지 않아 조경용으로도 거의 이용되지 않는다.

서울시는 도심 속에서 우리 밀을 보다 쉽게 접해 우리밀의 인지도와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서울로 7017에 경관용 우리 밀을 시민과 함께 식재한다고 설명했다.

행사는 올해 9월에 결성된 시민합창단 ‘서울로 초록하늘합창단’의 공연으로 시작되며, 파종하는 밀의 풍작을 기원하고자 ‘밀밭 사이로’, ‘밀과 보리가 자라네’ 등을 부를 예정이다.

이어 파종에 대한 교육 후에 만리동광장에 배치된 122개 화분과 고가상부 10개 화분, 정원교실 벽면녹화 화분 370개에 밀 씨앗을 파종하게 된다.

우리 밀 파종행사는 ‘서울로 꽃다발 만들기’, ‘이동식 우리밀 화분 만들기’. ‘벽면녹화용 우리 밀 화분 만들기’ 순으로 진행된다.

이동식 우리밀 화분 만들기는 화분에 담겨진 흙에 골을 만들어 씨를 뿌리고, 다시 비료가 섞인 흙을 덮고 새싹이 무사히 잘 자랄 수 있도록 망을 덮고 물을 주고 주변 청소하는 작업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벽면녹화용 우리밀 화분 만들기는 준비된 벽면녹화용 화분에 우리밀을 참가자당 1~2개씩 같은 방법으로 파종하고, 고가 상부에 위치한 정원교실 옥상에 가져다 놓는 프로그램이다.

우리밀 파종 및 배치를 완료하고 확인 도장을 받은 참가자들에게 400개의 우리밀 화분을 분양할 예정이다.

집에서 우리밀을 키우면서 새싹을 이용해 밀싹 쥬스, 밀싹 부침개, 밀싹 된장찌개 등 다양한 요리의 재료로 활용할 수 있다.

행사에 참여하는 시민은 지속적으로 직접 심은 우리밀을 관리하는 프로그램인 물주기, 잡초제거 등에 함께 진행하고, 온라인으로 성장소식을 받아볼 수 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겨울철 도심 속 쾌적한 환경과 푸르른 경관 조성을 위해서 우리밀 파종을 준비했다"며 "우리밀의 소중함과 식물·음악이 함께 공존하는 푸르른 겨울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로 7017에 파종할 우리밀.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