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이 럭셔리 브랜드 '아모레퍼시픽'을 호주와 뉴질랜드에 동시 론칭하며 오세아니아 시장에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달 3일 호주와 뉴질랜드 전역에 있는 44개의 '메카 코스메티카' 오프라인 매장과 2개의 온라인 몰에 동시 입점했다고 밝혔습니다. 호주를 대표하는 뷰티 유통 채널 '메카'에서도 메카 코스메티카는 럭셔리 브랜드 소비층이 주로 찾는 매장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모레퍼시픽은 제주 돌송이 차밭에서 직접 재배한 스킨케어 전용 녹차 신품종 장원 3호를 중심으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기술력이 집약된 하이엔드급 제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특성으로 인해 화장품 원료에 관심이 많고 1인당 화장품 소비액이 높은 오세아니아 럭셔리 뷰티 시장 공략에 최적의 조건을 갖춘 브랜드로 평가됩니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오세아니아 뷰티 시장은 럭셔리 스킨케어 카테고리의 성장세가 빠릅니다. 또 자외선이 강한 기후의 영향으로 건강한 피부와 자연스러운 화장을 선호, 럭셔리 스킨케어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수년 전부터 이런 오세아니아 화장품 시장과 소비자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며 진출 여부를 타진해왔습니다. 이에 올해 초 호주 법인을 설립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3월에 라네즈의 호주 세포라 입점을 시작으로 6월에 이니스프리, 10월에 아모레퍼시픽을 차례로 런칭하며 발 빠르게 오세아니아 시장을 공략해나가고 있습니다.
라네즈의 경우 '립 슬리핑 마스크'가 호주 세포라의 마스크 부문에서 판매 1위를 달성하는 등 성공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세포라의 온라인몰에도 입점한 라네즈는 내년에 현지 오프라인 매장에도 진출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6월 멜버른에 1호 매장을 연 이니스프리는 오픈 첫날 400여 명의 현지 고객들이 매장 앞에 줄을 지어 대기하는 진풍경을 연출할 만큼 높은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이니스프리는 올해 안에 멜버른에서만 2개의 매장을 더 오픈할 계획입니다.
아모레퍼시픽 호주 법인장 캐롤라인 던롭은 "오세아니아의 많은 고객이 세계 뷰티 시장의 흐름을 주도하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다양한 브랜드를 통해 '아시안 뷰티'의 정수를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