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YTN 뉴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택배기사 폭행 사건이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18일 중고차 거래 사이트인 보배드림에는 택배기사가 남성을 폭행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여기에는 배달 물건을 택배 차량에 옮겨 싣는 과정에서 A씨가 B씨의 따귀를 때리고 발로 배를 걷어차는 등의 폭행 장면이 담겨있다.

당시 주변에 시민들이 곳곳에 있었지만 보지 못하거나 말리는 사람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에게 폭행을 당한 이가 친형이라고 밝히면서 논란은 커졌다.

이후 A씨는 해당 사이트에 사과문을 게재, 언어와 지적 장애에 손을 사용하지 못하는 어머니와 환각, 환청 장애를 가진 형과 살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형을 홀로 집에 두면 위험한 상황이 연출될 수 있어 같이 일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형은 길거리에 버려진 담배꽁초를 주워 피거나 여성들을 보고 웃거나 혼잣말을 하기도 한다고 털어놨다.

형을 보면 측은하고 안타깝지만 분노를 참을 수 없을 정도로 화가 나는 경우도 있다고 말하며 사과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대중은 다양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