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듀덱 맥길大 교수 센터장 맡아 / 머신러닝·음성인식 분야 집중 연구 / 1년 새 해외 거점 7곳… 기술 선도 의지삼성전자가 18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 글로벌 인공지능(AI)연구센터를 개설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한국 AI 총괄센터를 시작으로 올해 1월 미국 실리콘밸리와 5월 영국 케임브리지·캐나다 토론토·러시아 모스크바, 지난달 미국 뉴욕에 이어 7번째 글로벌 AI 연구센터다.

몬트리올은 캐나다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로 세계적인 첨단 정보기술(IT) 기업들이 미래 기술 연구센터를 짓고 있는 지역으로 ‘AI기술연구의 메카’로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몬트리올 AI 연구센터를 통해 그동안 협력한 맥길대학교와 몬트리올대학교 등의 세계적인 AI 전문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고 인재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듀덱 그레고리 맥길대학교 교수가 몬트리올 AI 연구센터장을 맡아 머신러닝과 음성인식 분야 연구를 집중적으로 연구한다.

듀덱 교수는 머신러닝, 휴먼로봇 인터랙션(HRI) 등 폭넓은 분야의 AI 전문가로, 삼성전자의 AI 기술 연구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듀덱 교수는 "몬트리올 AI 연구센터는 토론토 AI 연구센터와 몬트리올 지역의 유수 대학교, 연구기관과 협력해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가 1년도 채 되지 않아 세계 7곳에 AI연구거점을 구축한 것은 AI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이재용 부회장의 강한 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AI는 바이오, 전장(전자장비)부품, 5G(세대)이동통신과 함께 지난 8월 삼성이 선정한 4대 미래성장동력 중 하나다.

올해 2월 집행유예로 석방된 이 부회장은 출소 46일째 되던 3월22일 AI 점검차 캐나다로 출장을 떠났고, 이후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1000명의 AI 선행 연구개발 인력을 육성하고 인재와 기술이 풍부한 지역을 중심으로 AI 연구센터를 확대 개설하겠다고 발표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종 의사 결정권자가 삼성전자의 미래를 AI로 선택한 것"이라며 "출소 이후 이 부회장의 경영색깔이 처음으로 드러났던 순간"이라고 평가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