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후 3시 23분쯤 대전시 서구 관저다목적체육관 신축 공사장에서 불이 났다.

목격자 증언에 의하면 불은 지하 2층·지상 3층 규모 건물 중 지하 1층 수영장 여자 라커룸 인근에서 처음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불로 근로자 A(42)씨와 B(43)씨 등 3명이 중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른 근로자 8명도 상처를 입어 11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연기를 흡입한 근로자가 많아 부상자는 더 늘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고 당시 현장에는 39명의 근로자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11명의 부상자와 대피한 18명 인부의 소재 파악을 마친 상태다.

인근 주민들은 화재 현장에서 시커먼 연기가 치솟고 폭발음이 들리자 놀라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362명과 장비 57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대응 1단계는 인접한 3∼4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최고 3단계까지 있다.

서구 주민들은 이날 오후 4시 10분쯤 '금일 15시 23분쯤, 관저동 1583 관저체육관 공사현장 대형화재 발생, 인근 주민은 즉시 대피 바랍니다'라고 된 서구청의 안전 안내문자를 받았다.

대전 서구청이 발주한 이 건물은 건물면적 4900㎡ 규모로, 오는 12월 준공 후 내년 1월 개관 예정이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를 마무리한 뒤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큰 불은 모두 잡혔다"면서 "혹시 모를 추가 피해자를 찾기 위해 건물 내부 수색에 나섰다"고 말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