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의 단체사진 촬영에 참석하지 못했다.

정상들의 일정이 길어지면서 아셈 측이 예정된 단체사진 시간을 지키지 못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일이다.

당초 아셈 측은 이날 낮 12시15분 유로파 빌딩 0층(한국 기준 1층)에서 단체사진을 찍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정상들의 회의는 길어졌고, 문 대통령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5층 본회의장 밖에 마련된 별도의 방에서 낮 12시35분까지 추가 회담을 했다.

메이 총리와 추가 회담이 끝날 때까지 단체사진 촬영 시작 기미가 보이지 않자 문 대통령은 9층으로 이동해 촬영 직후 이어지는 리트리트 세션에서 발표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구축 관련 발표 자료를 검토했다.

이후 아셈 측은 오후 1시30분쯤 각 정상에게 ‘단체사진 촬영이 시작된다’고 공지했다.

문 대통령은 아셈 측의 사진촬영 공지를 확인한 직후 9층에서 이동했지만 엘리베이터가 제때 오지 않아 시간을 맞출 수 없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진을 찍으러 오라는 연락을 받고 내려가는 와중에 생긴 일"이라며 "아셈 의전팀의 잘못"이라고 말했다.

다른 고위관계자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일부 정상도 기념촬영에 불참하는 등 현장 상황이 매우 복잡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도 2년 전 열린 아셈에서 단체사진 촬영에 참석하지 못했다.

당시 터키에서 터진 군사쿠데타 여파로 EU(유럽연합) 측 정상들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서둘러 자리를 뜨고자 하는 바람에 사진촬영이 조기에 종료했기 때문이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