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와 넥센의 2018 KBO 준플레이오프(준PO) 1차전이 열린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는 경기전 1만2400석의 관중석에 장미 한 송이씩 놓였다.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한화팬들을 위한 선물이었다.

그리고 경기 시작 한 시간 정도가 지났을 때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구장에 도착했다.

2007년 10월 17일 두산과의 플레이오프3차전 이후 무려 4020일 만에 대전에서 열리는 가을야구이기에 이를 팬들과 함께 하기 위해서였다.

김 회장이 대전 구장을 찾은 것도 2003년 대전에서 올스타전이 열릴 때, 2015년 8월 21일에 이어 세 번째이자 3년 만이다.

한화 구단은 "김승연 회장은 열띤 응원에도 오랫동안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해 이글스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과 마음의 빚이 있었다.그래서 11년을 기다린 이글스 팬들께 조금이나마 감사의 뜻을 표하고자 한화에서 장미꽃 선물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그래서 한화 그룹은 이날 약 4000 만원을 들여 1만3천 송이의 장미를 준비해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 안겼다.

김승연 회장은 "앞으로도 한화 이글스를 통해 더 많은 사람이 즐기며 행복해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팬들의 응원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을 갖겠다"고 밝혔다.

대전=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