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교육부와 교육청이 사립유치원 비리 신고센터를 개통한 첫날 전국에서 총 33건의 제보가 접수됐다.

교육부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9시간 동안 전국에서 접수된 제보를 집계한 결과 교육부로 18건, 시도교육청으로 15건 등 총 33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사립유치원 비리 신고센터로 접수된 총 33건의 제보는 온라인 신고 12건, 전화 신고 6건 등이다.

시도 교육청별로는 서울 7건, 인천과 경기 각 2건, 부산과 울산, 전남, 전북이 1건씩으로 신고됐다.

교육부는 사립유치원 비리 신고센터를 홈페이지 첫 화면에 띄우고 제보를 받고 있다.

주중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민원 콜센터로도 접수할 수 있다.

공익신고보호법에 따라 신고자는 보호 및 지원받는다.

한편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18일 세종시 교육부 청사에서 전국 부교육감들과 긴급회의를 열고 "사립유치원 비리와 도덕적 해이로 피해가 이렇게 커질 때까지 교육당국이 책임을 다하지 못한 데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장 폐원하겠다는 일부 유치원이 있다고 하는데, 아이 맡길 곳이 없는 학부모 사정을 악용하는 것"이라며 "아이들을 볼모로 학부모를 사실상 궁지에 내모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정부는 절대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갑작스런 유치원 폐업이나 집단 휴업 등 아이들의 교육권을 침해하는 행위는 엄단 조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입장자료를 통해 "이번 사태의 본질은 (사립 유치원의) 비리 문제라기보다는 사립유치원만을 위한 재무·회계규칙의 부재"라면서 "교육감이 사립유치원의 현실을 도외시한 채 실적 위주의 감사로 사립 유치원을 난도질했다"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