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아시아유럽정상회의(아셈·ASEM)에 참석한 각 국 정상들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 구축이 동아시아 뿐만 아니라 전세계 평화와 안보, 안정에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아셈 정상회의에 참석한 아시아·유럽 51개국 정상·대표들과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사무총장 등은 이같은 내용의 의장성명을 채택했다.

의장성명에는 최근 한반도 상황을 둘러싼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

회의에 참석한 각 국 정상들은 핵무기 없는 한반도에서 항구적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기 위한 한국의 노력과 주변국들의 외교적 노력을 환영했다.

최근의 한반도 정세 진전과 세 차례에 걸친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도 높이 평가했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공동 목표를 확인한 판문점 선언, 평양공동선언과 북미 간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완전하고 신속한 이행을 지지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공약을 이행할 것도 촉구했다.

정상들은 북한이 UN 안보리 결의에 따라 모든 핵무기와 대량살상무기, 탄도 미사일을 포함한 관련 프로그램과 시설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으로 폐기’하라고 요구했다.

그 연장선상에서 북한이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안전조치에 조속히 복귀할 것과 모니터링 시스템에 협조할 것도 촉구했다.

정상들은 현재 진행 중인 외교적 노력이 북한 인권과 인도적 상황 개선에도 기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아셈 의장성명에는 이밖에도 지속가능한 개발·미래구축과 빈곤 퇴치, 양성평등, 테러 방지, 난민문제 해결 등을 위해 각 국이 노력할 것을 결의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유러피언빌딩에서 열린 제12차 아셈정상회의 전체회의에 참석해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