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는 19일(현지시간) 오는 12월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시행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데이나 화이트 미 국방부 대변인은 한국과 미국이 북한 문제에 모든 외교적 과정을 지속할 기회를 주도록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 시행을 유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확대 국방장관 회의에 참석 중인 가운데 나왔다.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중단됐다.

지난 8월 예정이던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 이어 한미 해병대연합훈련(KMEP·케이맵)이 무기한 연기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6·12 북미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협상 중에 훈련하는 것은 나쁜 것이고 북한에 대해 매우 도발적이라며 훈련 중단 방침을 결정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