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이 포수 오스틴 반스와 호흡을 맞춰 로스앤젤리스 다저스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스리그(NLCS) 끝내기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오전 9시 39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리는 밀워키 브루어스와 벌이는 2018 메이저리그 NLCS 6차전에 다저스의 선발투수로 등판한다.
다저스는 5차전까지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앞서있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NLCS를 끝내고 2년 연속으로 월드시리즈(WS)에 진출, 보스턴 레드삭스와 우승 대결을 펼친다.
6차전은 지난 14일 열린 NLCS 2차전과 여러 면에서 닮은꼴이다.
장소는 똑같이 밀러파크였고, 선발투수도 류현진과 웨이드 마일리(밀워키)의 좌완 맞대결을 벌였다.
2차전에서도 반스와 배터리를 이뤘던 류현진은 당시 4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일찍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그러나 팀은 저스틴 터너의 역전 홈런으로 4-3으로 승리했다.
밀워키 타순은 2차전 때와는 약간 다르다.
2차전에서 6번 타자로 나왔던 2루수 트래비스 쇼가 6차전에는 4번 타자로 전진 배치됐다. 좌타자인 쇼는 2차전에서 4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 1삼진으로 활약했다.
2차전에서 4번 타자였던 1루수 헤수스 아길라는 5번으로 내려갔고, 3루수 마이크 무스타커스는 5번에서 6번으로 이동했다.
로렌조 케인-크리스티안 옐리치-라이언 브론으로 이어지는 1∼3번 타순과 에릭 크라츠-올랜도 아르시아-마일리로 이어지는 7∼9번 하위타순은 2차전 때와 같다.
8번 타자 아르시아는 2차전에서 선제 홈런으로 류현진을 위협했던 타자다.
투수 마일리도 2차전에서 2안타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아르시아와 함께 '공포의 하위타선'을 구성한 바 있다.
마일리는 지난 18일 5차전에서 선발투수로 나왔다가 한 타자만 상대하고 교체돼 6차전 선발로 다시 나왔다.
다저스 타순은 데이비드 프리스(1루수)-맥시 먼시(2루수)-저스틴 터너(3루수)-매니 마차도(유격수)-코디 벨린저(중견수)-크리스 테일러(좌익수)-야시엘 푸이그(우익수)-오스틴 반스(포수)-류현진(투수) 순이다.
프리스는 피츠버그 파이리츠 시절인 2016년 이후 처음이자 개인 통산 4번째로 리드오프 출격을 한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