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중국 금융시장 불안이 다소 줄어든 가운데 혼조세로 마감했다.
1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4.89포인트(0.26%) 상승한 25,444.3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0포인트(0.04%) 하락한 2,767.7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11포인트(0.48%) 하락한 7,449.03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0.41% 올랐다. S&P 500지수는 0.02% 상승했지만, 나스닥은 0.64% 내렸다.
시장 참가자들은 중국 3분기 성장률 지표 및 금융시장 동향, 이탈리아 예산안 갈등 등 대외변수와 미국 금리, 주요 기업 실적을 주시했다.
중국 증시가 반등에 성공하면서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대비 2.58% 급등했다.
관심이 쏠렸던 중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6.5%로 시장 기대 6.6%를 소폭 하회했지만, 핵심 당국자들이 구두개입 성격의 주가 부양 발언을 잇달아 내놓으면서 주가도 반등했다.
주요 기업의 3분기 실적이 호조를 지속하고 있는 점도 증시에 동력을 제공했다.
프록터앤드갬블(P&G)은 3분기 매출이 약 5년 만에 최고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호실적에 힘입어 이날 8.8% 급등했다.
전일 장 마감 이후 실적을 발표한 페이팔과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등도 시장 예상을 웃도는 순익을 발표했다. 페이팔 주가는 9.4% 급등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 500 기업의 15% 이상이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이 중 83%가 시장 예상을 넘는 성적표를 받았다.
불안 요인도 상존했다.
주택시장 관련 지표 부진이 지속하면서 주택건설업체 등의 주가가 불안정한 흐름을 보였다. 이날 발표된 9월 기존 주택판매(계절조정치)도 시장 예상보다 부진했다. 대표적 주택건설 업체인 톨 브라더스 주가는 이날도 4% 이상 내렸다.
중국 증시가 당국자 발언에 힘입어 반등했지만, 성장 둔화에 대한 부담도 지속했다.
이탈리아 예산안 우려 등으로 유럽시장의 불안은 상존했다.
유럽연합(EU)은 전일 이탈리아 재무장관에 보낸 공식 서한에서 이탈리아의 예산안이 EU 규정을 극히 심각하게 위반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은 피에르 모스코비치 EU 집행위원회 경제 및 금융 위원은 이탈리아와 예산안을 둘러싼 갈등을 줄이기를 윈한다는 발언을 내놓으면서 이탈리아 국채금리가 반락하는 등 불안이 다소 경감됐다.
하지만 장 마감 이후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이탈리아 신용등급을 'Baa3'로 강등했다.
EU 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 합의가 불발된 가운데, 대안으로 거론되는 이행 기간 연장에 대해서도 영국 각 정당의 반발이 터져 나오는 등 불확실성이 여전하다.
독일 다임러가 이날 예상이 한참 못 미치는 3분기 순익을 발표하면서 올해 이익 전망치(가이던스)도 하향 조정해 유럽 자동차 관련 기업 주가도 부진했다.
이베이 주가가 8.9% 급락하고, 아마존과 넷플릭스 주가도 각각 0.4%와 0.6% 내리는 등 기술 기업의 약세도 다시 나타났다.
이에따라 다우지수도 장중 한때 하락 반전하는 등 시장의 변동성은 여전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0.82% 내렸고, 헬스케어 분야는 0.95% 하락했다. 반면 필수소비재는 2.31% 올랐고, 유틸리티는 1.58%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부진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9월 기존 주택판매(계절조정치)가 전월보다 3.4% 감소한 515만 채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