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아 변화구....’ 월드시리즈로 가는 중요한 길목에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 다저스)이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받았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선승제) 6차전 밀워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3이닝 동안 7피안타 뭇매를 맞고 5실점 한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앞선 2차전에서 4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2실점으로 흔들렸던 류현진은 이번 시리즈에서 두 경기 연속 부진하며 체면을 구겼다.

1회부터 4실점하며 무너졌다.

류현진은 초반 93마일(151㎞)짜리 빠른 직구로 상대 타선을 윽박질렀으나, 변화구가 모두 공략당했다.

1회 2사 1,2루의 위기를 맞은 뒤 연속 4안타를 맞고 4실점했다.

헤수스 아귈라에게 던진 체인지업이 우월 2루타로 연결됐고, 곧바로 마이크 무스타커스에게 커브를 던지마 1타점 2루타를 허용했다.

이어 상대한 에릭 크라츠와 올란도 아르시아에게도 각각 커브와 체인지업을 던지다 적시타를 내줬다.

류현진은 1회에만 31개의 공을 던졌다.

2회에도 흔들렸다.

1-4로 뒤진 2사에서 크리스티안 옐리차와 라이언 브론에게 연속 2루타를 맞고 1점을 내줬다.

역시 변화구를 던지다 모두 장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3회는 안정적이었다.

첫 타자 크라츠를 3루 땅볼로 잡아낸 뒤 아르시아와 투수 웨이드 마일리를 삼진으로 요리하고 이닝을 마쳤다.

하지만 류현진의 등판은 여기까지였다.

류현진은 4회말 밀워키 공격을 앞두고 교체됐다.

이날 류현진은 타석에서 안타를 날렸다.

2회초 2사 1루에서 밀워키 선발 마일리를 상대로 안타를 쳐내며 득점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후속 타선의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5회말 현재 2-5로 끌려가고 있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