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류현진(31·LA 다저스)의 피안타 7개 중 ‘실점’을 내준 것은 총 4개였다.

모두 체인지업과 커브였다.

체인지업에 1개, 커브에 3개를 당했다.

즉, 밀워키 타선의 분석에 속수무책으로 당한 것이다.

류현진은 20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6차전에 선발 등판했지만, 패전 위기에 몰렸다.

3이닝 만에 7안타 2볼넷을 내주며 5실점을 허용했다.

챔피언십시리즈에서 부진한 모습이다.

지난 14일 2차전에서 4와 3분의 1이닝 동안 피홈런 하나를 포함한 6피안타 2실점으로 주춤한 바 있다.

다행히 팀이 역전승을 거두며 패전은 면했지만, 선발 투수의 주요 임무는 5이닝을 채우지 못했다.

이날 역시 5이닝을 채우지 못했고, 1회 하위타선에 연속 안타를 허용하는 등 부진까지 겹치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부진의 원인은 변화구를 밀워키 타자들에게 완벽하게 분석 당했다는 점이다.

이날 류현진이 허용한 7피안타 중 실점으로 이어진 적시타는 총 4개였다.

이 4피안타가 모두 체인지업과 커브를 던지다 허용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특히 하위 타선에 연속 안타를 내준 것은 뼈아프다.

구위보다는 분석에 완전히 노출된 셈이다.

1회 2사 1, 2루의 위기에서 류현진은 5번 타자 헤수스 아길라를 상대로 체인지업을 뿌렸다가 우익수 방면 2루타를 허용했다.

주자는 모두 홈을 밟았다.

변화에 빠르게 대처하지 못한 류현진은 타석에 들어선 6번 마이크 무스타커스에게 커브를 던지다 통타당해 다시 추가 실점했다.

이어 7번 에릭 크라츠에게도 다시 커브를 던지다 적시타를 내줘 1회에만 4실점했다.

2회에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엘리치를 상대로 체인지업을 던지다 2루타를 내줬다.

이어 브론에게도 다시 커브를 던지다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허용해 추가 실점했다.

앞서 1회 득점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커브에 당했던 류현진은 2회에도 똑같이 커브를 고집하다 추가 실점을 허용한 셈이다.

류현진의 컨디션 난조도 아쉬웠지만, 벤치 대응도 느렸다는 점은 분명하다.

볼배합에 문제가 발생했다는 점이 분명히 드러났으나, 아무런 대응책을 세우지 못했다.

볼배합은 투수와 포수의 호흡에 절대적인 부분을 차지하지만, 벤치의 조언도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LA 다저스 벤치는 대응에 능동적이지 못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