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나이만 성인이고, 실제로는 경제적 자립이 힘든 '후기청소년'을 위해 단기임대주택을 확대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20일 오후 서울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제3대 서울시 청소년의회 본회의 ‘청소년! 오늘의 상상, 내일의 변화’를 개최했다.

이날 청소년의회가 제안한 정책은 5개 주제 14개 안건이었다.

이날 청소년의회가 가장 방점을 둔 주제는 후기청소년 지원 확대였다.

정책 제안 첫 순서로 문성준 문화·참여 상임위 부상임위원장이 단상으로 나와, 법적 성인이지만 경제적 자립이 힘든 19~24세 후기청소년에 대한 주거지원 등을 제안했다.

대학 밀집지를 중심으로 전용면적 7㎡ 이상의 단기임대주택을 1년에 750호 마련하는 내용이다.

이같은 정책 제안은 사회구조 변화로 청소년기에서 성인기로 넘어가는 과정이 지연되면서, 후기청소년의 경제적 독립이 점점 힘들어진다는 문제의식에서 비롯됐다.

아직 대학교에 다니거나, 사회 초년생으로 경제 능력이 아직 없는 후기청소년에게 주거비 부담이 크다는 것이다.

작년 통계청에 따르면, 청년 가구 가처분소득 중 주거비 비중은 지난 2005년 13.3%에서 2015년 23.6%로 급증했다.

대학교 기숙사의 학생 수용률은 평균 19%에 불과해 주거 부담을 덜어주기에 역부족이다.

그 결과, 소득이 적은 후기청소년은 열악한 주거지로 내몰리게 된다.

한국도시연구소에 따르면, 20~24세 청년의 25%가 최저 주거기준 미달 가구로 분류돼, 25~29세의 16%보다 높다.

정책 제안에 대해 서울시는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미 청년 임대주택 사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대상자를 좀더 세분화하면 되기 때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특히 후기청소년에 특화된 청년 임대주택 사업을 지속적으로 할 것"이라며 "대학 밀집 지역에 공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올해 청소년의회가 내준 숙제에서 70점, 80점 맞도록 하겠다"고 발언해 청소년의회의 제안들을 대체로 지키겠다는 약속을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오후 서울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시 청소년의회 본회의'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