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20일 "문재인정권과 검찰이 정권과 연대하는 민주노총을 배반하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체포할 수 있는지 눈여겨보자"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이번에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문재인정권과 검찰이 어떤 조치를 취할지 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노총이 지배하는 공공노조가 어디 서울교통공사 한 곳뿐인가"라며 "과정의 공정성이 지켜지는지 두 눈 부릅뜨고 감시하자. 야당 의원들은 국감에서 모두 하나 돼 분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상대방이 한 것은 모두 적폐고, 자신이 한 것은 모두 정의롭다는 문재인정권의 후안무치를 야당이 그대로 방치한다면 존재가치를 잃고 국민들로부터 버림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으로 재판 중인 한국당 권성동·염동열 의원을 거론, "이 사건에서는 대통령까지 나섰고 검찰은 특별수사반까지 구성해 두 사람에 대한 체포영장을 청구하고 억지 기소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원래 폐광지역특별법에 의해 강원도민들을 우선 채용해도 된다는 것이 강원랜드의 설립 취지였다"며 "지역인재 채용을 부탁하는 것은 국회의원 지역구 활동의 주요 업무라는 것도 공공연하게 용인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