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MBC 인기 예능 '나 혼자 산다'가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중계로 결방됐다.

두터운 시청층을 갖고 있는 '나 혼자 산다'이기에, 결방 소식을 안타까워하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 예정이었던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충재의 평범하지만 특별한 하루가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었다.

그동안 ‘나 혼자 산다’에 잠깐씩 등장하며 얼굴을 알린 김충재는 뭇 여심을 간지럽히는 훈훈한 외모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고, 그런 그가 방송에서 자신의 하루를 직접 공개하며 리얼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하지만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경기가 지연됨에 따라 '나 혼자 산다'는 갑작스럽게 결방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

'나 혼자 산다' MC들의 차진 케미와 김충재의 일상을 기다렸던 시청자는 그야말로 진이 빠질 수밖에 없는 상황. 시청자의 넘치는 사랑에 비해, 시청자를 위한 세심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점에서 '나 혼자 산다'를 향한 쓴소리는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