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북한과 같이 제조업 중심의 성장을 거치지 않은 나라들은 처음부터 경제성장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동시에 도모하는 성장 모델을 적용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럽 순방 마지막 날인 이날 덴마크에서 열린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1차 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탄소 배출을 늘리지 않으면서 인류의 공동 번영에 동참할 수 있는 방법이 모색되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국과 인도를 거론하고 "현재 많은 아시아의 국가들은 제조업 중심으로 급속한 경제성장을 추구하며 환경생태 보호에 본격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다"며 "나는 아시아의 적극적인 참여와 국제협력이 이뤄져야만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 발전의 꿈이 현실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선진국이나 국제기구들의 포용적인 도움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개발도상국에서 중견국가로 성장하는 동안 환경정책에서도 성공을 거둔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전후 폐허가 된 땅을 울창한 숲으로 가꾼 녹화사업부터 지난 10년 간 녹색성장정책을 통해 성장을 유지하면서도 온실가스 배출강도를 줄이는 성과까지 다양한 성공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도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시스템’으로의 전환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며 "동북아 에너지 슈퍼 그리드 구상도 관련국과 협의하고 있다.우리는 이 경험들을 기꺼이 다른 나라들과 공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P4G는 정부·국제기구·기업·시민단체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해 기후변화 대응 및 지속가능발전 협력 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관련 지식 및 성과를 공유하는 회의체다.

2년마다 개최되며 덴마크·한국·베트남·멕시코·칠레·에티오피아·케냐·콜롬비아 등이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P4G 회의에 이어 마르그레테 2세 여왕을 면담하고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덴마크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이들 자리에서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 우호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덴마크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끝으로 7박9일 간의 유럽순방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현지시간) 코펜하겐 카스트룹 국제공항에 도착해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