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김희선이 영혼 체인지로 ‘1인 2역’ 열연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케미 여신’으로 등극해 이목을 끈다.

뒤바뀐 인물 관계 속에서 캐릭터마다 각기 다른 이색 케미를 탄생시키고 있는 것.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에서 김희선은 영혼 체인지라는 파격적인 설정을 통해 최정상의 삶을 살아가던 변호사 을지해이부터 억울한 누명을 쓰고 밑바닥 인생을 살게 된 사형수 장화사까지 극과 극의 캐릭터를 모두 연기하고 있다.

이로 인해 장화사는 을지해이의 삶을, 을지해이는 장화사의 삶을 살아야 하는 상황. 이 가운데 김희선이 뒤바뀐 삶만큼 변화된 주변 인물들과 각기 다른 케미리스트를 보여주며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김희선, 오대환과 반전 코믹 케미 가장 먼저 김희선은 오봉삼(오대환 분)과의 의외의 코믹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다.

영혼이 뒤바뀌기 전 을지해이는 오봉삼이 수사하던 사건의 변호를 맡아 그를 보직시킨 바 있다.

극 초반 까칠하고 도도한 눈빛으로 오봉삼과 대적했던 을지해이가 장화사로 변한 뒤 따뜻하고 순수한 매력을 뽐내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특히 2회 방송에서 장화사가 특이한 오봉삼의 이름을 듣고 웃음을 터트리는가 하면 아이스 커피를 달라는 그에게 설탕물을 타주는 모습으로 반전의 러블리함을 선보여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만들었다.

▲김희선, 김재화X임원희와 신구 조력 케미 김희선의 조력자 또한 체인지 되면서 든든한 조력 케미가 완성됐다.

을지해이 바로 아래 어시스트를 맡고 있는 방상수(임원희 분). 을지해이가 방상수를 얕잡아 봐 보는 이들의 뒷목을 잡게 했던 것과 달리 영혼이 체인지 된 후 방상수의 애절한 부탁에 결국 법정에 가게 되는 등 여린 천성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지난 4회 방송에서 장화사와 절친한 교도소 후배였던 감미란(김재화 분)이 새롭게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장화사가 을지해이와 영혼이 뒤바뀌었다는 사실을 감미란이 알게 된 바, 장화사의 조력자로서 함께 로펌 생활을 이어나갈 것이 예고돼 이들의 끈끈한 워맨스에 기대를 높인다.

▲김희선, 이경영과 원수 케미 무엇보다 김희선이 성공을 위한 수단으로 여겼던 추영배(=기산, 이경영 분)가 결코 용서할 수 없는 복수의 대상으로 변해 흥미를 끌어올렸다.

을지해이는 장화사의 감면을 확정 지은 뒤 로펌 대표에게 “기산 회장님께도 을지해이가 특별히 수고했다고 전해주세요”라며 추영배의 눈에 들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영혼이 뒤바뀐 뒤 추영배는 장화사가 무너뜨려야 할 복수의 대상이 된 것. 한편 지난 4회에서 장화사가 추영배의 복수를 다짐, 당당한 눈빛으로 로펌에 출근하는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 변화할 그녀의 모습에 기대를 더욱 상승시킨다.

이처럼 김희선은 때로는 사랑스럽고 때로는 강인한 모습으로 주변 캐릭터들과의 의외를 조합을 선보이며 ‘케미 여신’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김희선의 물오른 연기력은 물론 팔색조의 매력이 더해지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릴 것이 기대된다.

그런가 하면 오늘(20일) 방송부터 장화사가 을지해이인 척 로펌 생활을 본격 시작하는 만큼 장화사가 펼칠 활약에 기대를 높인다.

김희선 주연의 tvN ‘나인룸’은 오늘(20일) 밤 9시에 5화가 방송된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