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대전 김재원 기자] "주자를 모아 놓고 치지 못한 게 아쉽다." 한화가 벼랑 끝으로 몰리며 11년 만에 가을야구라는 잔치에 재를 뿌렸다.

20일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넥센과의 2차전에서 5-7로 패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로써 전날 패배에 이어 안방에서 내리 2패를 안게 되며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에 먹구름이 끼었다.

이제 나머지 3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얻어내야만 하는 처지가 됐다.

팀의 에이스 키버스 샘슨을 선발에 올렸지만 초반에만 위력적이었다.

4⅓이닝 4피안타(1홈런) 4볼넷 4실점(3자책)으로 무너졌다.

그 이후도 문제였다.

최강 불펜을 자랑하는 한화지만 경기를 잡아주진 못했다.

특히 임병욱에게 스리런포를 두 번이나 허용한 것은 결정적 패인이었다.

공격에서도 5회와 6회에 삼자범퇴로 돌아서며 안우진을 뚫지 못하며 허망하게 돌아섰다.

또한 총 9명의 투수를 가동했으나 경기를 뒤집지 못했고 결국 마운드 전력 소모까지 걱정하게 됐다.

경기가 끝난 뒤 한용덕 감독은 경기 소감에 대해서는 “달리 할 말이 없다.주자 모아놓고 치지 못한 게 아쉽다.매 경기 타순은 고민이다.상대 투수가 흔들리고 있는데 연습 투구의 기회를 더 준 것은 아쉽다.어제 경기에서도 해커가 발목을 다친 다음 연습 투구를 하게 했다.3차전 선발은 장민재 선수”라고 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