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야구 선수 박찬호(위에서 세번째 사진)가 방송에서 메이저리거 시절 미국 갱들로부터 살해 협박을 받은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20일 오후 방송된 SBS ‘빅픽쳐 패밀리’에서 1999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선발투수로 활약한 당시 불거진 이른바 ‘이단옆차기 사건’의 전말을 들려줬다.

박찬호는 당시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타자로 나서 상대 선발 팀 벨처의 과격한 태그에 항의를 했다.

이어 벨처의 욕을 듣고 흥분해 이단옆차기를 날렸고, 이는 벤치클리어링으로 이어졌다.

배우 차인표(위에서 두번째 사진 왼쪽)는 방송에서 박찬호에게 "(당시) 미국 해설진이 ‘태권도킥 한다, 가라테킥 한다’고 했는데, 영어도 잘 못할 때라 해명도 잘못하고 반응이 그렇게 나가서 속상하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찬호는 "한국 사람들은 1승을 한 것보다 좋아하더라"며 "통쾌해 했다"고 답했다.

나아가" 그 후로 협박을 많이 받았다"며 "협박한 이들 중에는 미국 갱들도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협박 편지도 많이 받았다"며 "‘네가 총알도 피할 수 있나 보자’고 하더라"고 덧붙여 나머지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박찬호는 또 "이후 사람들이 많은 곳이나 어두운 곳은 못 가겠더라"며 "슬럼프에 빠졌고 대인기피증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 미국인이 날 죽이고 싶어하는 건 아닐까’ 했다"면서도 "지금도 그 사건이 자랑은 아니지만 메이저리그에서 하이라이트로 톱5에 들어간다"고 너스레를 떨어 시청자에게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차인표는 "그런데 더 웃긴 건 상대 선수가 킥을 안 맞았다"며 "박찬호의 킥이 빗나가 상대팀 선수들 아래에 깔렸다"고 폭로(?)해 웃음을 더했다.

이에 구구단 김세정은 "영상 봐도 되느냐"고 물었고, 박찬호는 "이걸 보는 순간 나를 경계하게 될 거야"라고 응수해 다시 한번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찬호는 "전 이닝에 내가 홈런을 맞아서 경기 분위기가 과열돼 있었다"며 "일반적으로 살짝 태그해서 1루로 공을 던지면 되는데, 내 번트를 잡아서 태그를 하던 상대 투수가 내 명치에 태그를 해 너무 아팠다"고 당시를 떠올랐다.

아울러 "그래서 나한테 왜 그러냐며 아프다고 했더니 그 선수가 내게 영어로 욕을 하더라"며 "태그도 태그지만 너무 화가 나서 때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찬호는 또 "그 친구(벨처)도 공을 든 상태에서 내 헬멧에 주먹을 휘둘러 손가락이 부러졌다"며 "그 후로 나는 7경기 출장 정지됐고 벌금을 물었다"고 부연했다.

이어 "그 팀이 있는 지역으로 원정 경기를 가서 사과했는데 그 선수가 직접 와서 ‘고맙다‘고 하더라"며 "이후 그 친구는 한국 선수(추신수)가 있는 팀에 투수 코치로 갔다"고 말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사진=SBS ‘빅픽쳐 패밀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