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호 메이저리거인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이단옆차기 사건'의 전말을 공개했다.

박찬호는 20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빅픽처패밀리'에 출연해 지난 1999년 메이저리그 활동 당시 경기 도중 발생한 난투극 후일담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차인표는 "곤란한 질문이면 답하지 않아도 된다"면서 "야구선수로 잘 활동하다가 '이단옆차기 사건'으로 큰 논란을 빚었다.그때 속상하지 않았는가"라는 질문을 조심스럽게던졌다.

LA다저스 소속 당시 박찬호는 1루 출루 가운데 자신을 태그하던 상대팀 애너하임 에인절스 투수 팀 벨처와 말싸움을 벌인 끝에 이단옆차기를 했다.

박찬호는 "사실 한국사람들은 1승 하는 것보다 통쾌해했다"면서도 "하지만 그 이후 협박을 굉장히 많이 받았다.미국 갱들까지 협박을 했다.협박편지에는 '총알도 피할 수 있나 보자'라는 내용까지 적혀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 이후 어두운 곳을 잘 못가게 됐다.미국인들이 다 나를 죽이고 싶어하는 것 같아 대인기피증도 겪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운 마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