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인 21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21일 오전 최저기온은 1~12도, 낮 최고기온은 19~22도로 일교차가 크게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가을 날씨가 이어질 전망으로 오전 기온은 서울이 8도까지 내려가는 등 쌀쌀하겠지만 낮 최고기온은 21도까지 올라 일교차가 크겠다.

내륙지역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산간지역에선 물이 어는 곳도 있겠다.

내일 아침 지역별 최저기온은 서울 8도 인천 11도 춘천 4도 강릉 9도 대전 6도 대구 6도 전주 7도 광주 8도 부산 12도 제주 13도 등 전국이 1도에서 12도로 오늘과 비슷하겠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17도 춘천 19도 강릉 20도 대전 20도 대구 21도 전주 21도 광주 21도 부산 22도 제주 20도 등이다.

당분간 기온은 밤부터 아침 사이 쌀쌀하고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에 서리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밤부터 아침 사이에 쌀쌀하고 일교차가 큰 날씨가 계속되는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대체로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내겠지만, 인천 등 일부 중서부 지역은 대기 정체로 국내 생성 미세먼지가 쌓여 아침에 농도가 다소 높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