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톡톡] 홍 전 대표의 이미지 조작 비판 안팎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2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와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해 "자기들은 사회적으로 책임이 있는 자리에서 한참 어른이 돼 무상불륜하고 형수에게 입에 담지도 못할 쌍욕을 해도 문제가 안되고 자기 비서 신세 망쳐 놓고도 무죄를 받는 좌파 광풍시대"라고 맹폭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자기들은 사회적으로 책임이 있는 자리에서 한참 어른이 되어 무상불륜 하고 형수에게 입에 담지도 못할 쌍욕을 해도 문제가 안되고 자기 비서 신세 망쳐 놓고도 무죄를 받는 좌파 광풍시대"라고 진단했다.

이는 친형 부부와의 갈등 및 ‘여배우 스캔들 의혹’이 불거진 이 지사와 비서 성폭력 의혹을 받은 안 전 지사의 1심 무죄 판결을 언급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어찌 그 뿐이겠습니까?"라며 "베트남 매춘 혐의도 유야무야시킬 수 있었고, 악령의 주인공은 가장 최근에 미투 운동으로 드러났으며, 마약사범이 혼외자를 낳아도 추앙 받을 수 있는 탁월한 능력들을 가지고 있다"고 예시했다.

홍 전 대표는 "이러한 그들의 위선 가식이 국민들에게 별다른 저항 없이 통용될 수 있는 것은 우리는 점잖아서 이미지 조작, 상징 조작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위선과 가식으로 국민들을 일시적으로 속일 수는 있어도 영원히 속이지는 못합니다.저승 가면 자기의 죄를 비추어 주는 거울이 있다고 합니다"라며 "염라대왕 앞에서도 위선과 가식이 통할까요?"라고 말을 맺었다.

나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