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내내 강의를 하지 않는 석좌교수가 평균 3000만원의 연봉 수입을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이 21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4년제 대학교 49곳의 석좌교수 204명 가운데 25곳의 61명이 강의를 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럼에도 이들은 연평균 3000만원의 급여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대는 강의를 하지 않는 석좌교수 9명에게 연봉을 지급하고 있었고, 순천대와 동아대도 각각 8명의 ‘무강의 석좌교수’에게 돈을 준다.

용인대의 경우 연봉 1억3000만원과 함께 사무실도 제공하고 있었다.

각 대학은 고등교육법에 따라 연구업적, 사회활동을 통해 국내 및 국제적으로 명성 있는 인사를 석좌교수로 선임해 교육과 연구활동을 지원할 수 있다.

석좌교수의 급여는 교비회계, 대학발전기금, 석좌 기금 등으로 재원을 마련해 지급한다.

김 의원은 "석좌교수가 강의와 연구 활동을 하지 않으면서 교비와 기금으로 보수를 받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학교 발전에 기여하지 않는 석좌교수 채용 관행은 개선해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사진=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