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에 대해 해박한 지식이 있는 보험설계사 24명이 고의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편취하는 보험사기를 벌이다 금융당국에 덜미를 잡혔다.

21일 금융감독원은 최근 6년간(2012년~2017년) 287건의 고의 자동차사고 등을 유발해 보험금 약 18억 원을 편취한 보험설계사 24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1인당 평균 16건을 고의사고를 일으켜 보험금 약 7400만 원을 편취했다.

이들의 사기수법은 지능적이고 상습적이었다.

금융당국에 적발된 보험설계사들은 보험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악용해 지능적으로 보험사기를 저질렀다.

주로 동료 보험설계사나 보험계약자, 가족, 지인과 공모해 가해차량과 피해차량 운전자, 동승자 등으로 역할을 나눠 고의사고를 냈다.

이뿐 아니라 조직적으로 진로변경이나 법규위반 차량 등을 상대로 일부러 사고를 낸 뒤 허위입원을 하는 방식으로 보험금을 더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은 적발된 보험사기 혐의자 24명을 수사기관에 수사의뢰했다.

이들이 향후 유죄 확정판결을 받는다면 형사처벌과 별도로 등록취소 등 행정제재를 부과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