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배우 구재이가 도회적인 모습과 달리 아재매력을 발산하는 캐릭터로 방송에서 활약했다.

구재이는 지난 20일 방송된 라이프타임 채널 '파자마 프렌즈'에서 MC들과 핼러윈 파티를 함께할 ‘현실친구 특집’에 출연했다.

구재이는 이날 방송 초반부터 범상치 않은 자태를 드러냈다.

MC 송지효와 함께 '파자마 프렌즈' 단체 채팅방 입장을 앞두고 닉네임 정하는 순서에서 ‘추위타는 뽈뽈이’로 정했는데, ‘뽈뽈이’는 밖에 뽈뽈 돌아다닌다는 뜻으로 드러나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멤버들의 캐리어 짐 공개 순서에서는 홈 스트레칭 도구를 꺼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구재이는 홈 스트레칭 도구로 남다른 유연함을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았으며, 이어진 식사 자리에서는 레드벨벳의 조이와 웬디에게 언니로서 가슴 따뜻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구재이는 남다른 아재 매력을 드러냈다.

과거 유행한 단어를 쓰는가 하면, 멤버들과 가위 바위 보를 할 때는 양손을 모아 점을 치는 구수한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해 색다른 캐릭터 탄생을 알렸다.

구재이는 송지효와 함께 올해 상반기 방송된 온스타일 ‘송지효의 뷰티풀라이프’(기획 마이콘텐츠 온스타일 제작 마이콘텐츠)에 MC로 출연하며 남다른 케미와 입담을 선보인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도 두 사람은 친자매 같은 훈훈함은 물론, 티격태격 케미까지 선보이며, 다음 주 방송에 대해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구재이의 활약은 다음 주 '파자마 프렌즈' 방송에서도 이어진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