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e-스포츠 육성을 위해 전용경기장 조성에 나선다.

국내 게임 중심의 e-스포츠 아마추어 리그도 운영할 예정이다.

도는 e-스포츠 산업의 체계적 발전을 위해 2019년부터 4년간 총 134억원을 투입한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경기 e-스포츠 육성계획’을 발표하면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7년 e스포츠 실태조사’에 기초, "지난해 8000여억원이었던 전 세계 e-스포츠산업 규모가 2020년 1조2000여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올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시범종목으로 선정된 사례 등을 통해 "e-스포츠 산업의 가파른 성장세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도는 ▲e-스포츠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4년간 100억원) ▲e-스포츠 문화향유 및 저변확대(4년간 20억8000만원) ▲선수 및 연관 산업 종사자 인재육성시스템 구축(4년간 13억2000만원) 등 3개 분야로 나눠 e-스포츠 산업 육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세부적으로 인프라 구축을 위해 도는 500석 규모의 경기 e-스포츠 전용경기장 1개소를 2022년 상반기까지 조성키로 했다.

도 관계자는 "경기 관람과 선수 양성을 위해 전용경기장 운영이 필수적이라 판단했다"며 "내년 초 시·군 공모를 통해 부지를 선정하고 총 사업비의 50%, 최대 1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도는 전용경기장이 조성되면 각종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하는 한편, 대회가 열리지 않는 동안에는 복합 문화콘텐츠 시설로 활용할 계획이다.

e-스포츠 전용경기장 조성과 함께 도는 2020년 이후 ‘경기 e-스포츠 트레이닝센터’도 건립해 e-스포츠 산업지원과 연구, 선수 육성을 담당하도록 할 방침이다.

도는 e-스포츠 산업 저변 확대를 위한 ‘경기도지사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도 신설키로 했다.

도는 내년에 2억5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고등·대학·일반부 등 연령별로 아마추어 대회 리그를 운영한 후 2020년부터 이를 국제대회로 확대한다.

도는 국내 게임도 대회 종목으로 구성해 국내 게임산업 육성 효과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도가 주최하는 게임전시회로 유명한 플레이엑스포와 연계해 대회를 개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온 가족이 함께하는 게임문화 조성을 위해 가족 참여 체험형 e-스포츠 페스티벌도 연 2회 도내 게임 행사와 연계해 추진한다.

도는 e-스포츠 전·현직 선수와 연관 산업 종사자 육성을 위해 내년부터 도내 아마추어 선수단과 협약을 맺고 2022년까지 4년 동안 연간 1억5000만원씩 총 6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지원 규모는 10개팀(약 40명)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프로게이머들의 짧은 선수 생명과 경력단절 등을 고려, ▲1인 크리에이터 ▲해설자 ▲코치 등 3개 과정에 걸친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하기로 했다.

2018 플레이엑스포 기간 열린 e-스포츠 대회 모습. 사진/경기도청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