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포스트 시몬’ 요스바니를 앞세운 OK저축은행이 개막 3연승을 질주했다.

OK저축은행의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는 21일 경기도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KB손해보험과의 ‘도드람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출전해 35점을 몰아치는 맹활약을 펼쳐, 팀의 세트스코어 3-1(17-25 25-22 25-16 25-18) 승리를 선물했다.

요스바니는 이날 8개의 후위 공격과 4블로킹, 4서브에이스를 꽂으며 V리그 첫 트리플 크라운을 작성했다.

최근 2시즌 연속 최하위에 머문 OK저축은행은 요스바니의 활약에 신이 났다.

앞서 한국전력과 우리카드를 차례로 제압한 OK저축은행은 개막 3연승을 질주하며 시즌 초반 리그 선두에 나섰다.

반면 외국인 선수 알렉스와 주전 세터 황택의가 부상으로 빠진 KB손해보험은 개막 2연패의 부진에 빠졌다.

OK저축은행은 국내선수로 진용을 구성한 KB손해보험을 상대로 비교적 쉽게 승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방심했을까. 1세트를 내주면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OK저축은행은 황택의와 양준식 등 팀 세터가 모두 부상을 당하면서 갑자기 출전 기회를 잡은 프로 2년차 KB손해보험의 세터 최익제에게 1세트에만 4개의 서브에이스를 허용하는 등 공수에서 모두 흔들렸다.

흔들리는 팀을 잡아준 것은 요스바니였다.

요스바니는 2세트부터 맹공을 퍼부으며 역전승을 이끌었다.

특히 승부처였던 3세트 강력한 존재감을 선보였다.

요스바니는 12-11로 맞선 상황에서 서브에이스로 기세를 잡았다.

이어 강력한 서브로 상대 범실을 유발해 14-11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이어 요스바니는 3연속 서브이에스로 ‘쇼타임’을 선보이며 KB손해보험을 무너트렸다.

요스바니는 OK저축은행의 외국인 선수 흑역사를 지워줄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이번 시즌 OK저축은행 유니폼을 입으며 처음 V리그 무대를 밟은 요스바니는 개막 3경기 모두 27득점 이상을 기록하는 활약을 선보였다.

한국전력과의 시즌 첫 경기에서 27점을 기록하더니, 우리카드전 38점, 이어 이날 35점을 쏟아냈다.

공격성공률도 인상적이다.

우리카드전에서는 무려 73.91%를 기록했고, 이날도 77.14%를 찍었다.

고효율 배구의 중심에 있다.

OK저축은행은 앞서 거액을 투자해 영입한 로버트랜디 시몬을 제외하면 외국인 농사에 모두 실패했다.

2016~2017시즌부터 2시즌 동안 마르코 보이치, 모하메드, 브람, 마르코 페레이라 등 4명의 외국인 선수를 영입했으나, 성공적인 시즌을 보내지 못했다.

모두 시즌을 채우지 못하고 교체했다.

팀도 2시즌 연속 최하위였다.

그러나 이번 시즌 요스바니를 영입하며 외국인 선수 흑역사를 지우고 최하위에서도 벗어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KOV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