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진압 말라’ 지시 따르다 사망 / 경찰 “시민 지킨 경찰관 계속 발굴”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중을 태운 버스에 치여 순직한 경찰관들을 기리는 부조상이 세워진다.

21일 전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남경찰청은 5·18 당시 순직경찰관 4명의 부조상을 청사 입구에 세우고 22일 ‘5·18 순직경찰관 부조상 제막·추념식’을 갖는다.

전남 함평경찰서 소속 정충길 경사와 이세홍·박기웅·강정웅 경장은 5·18 당시 시위대를 강경하게 진압하지 말라는 안병하 치안감(당시 전남도 경찰국장) 지시에 따라 시위대 버스 행렬과 대치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이들 경찰관은 1980년 5월 20일 오후 9시30분쯤 광주 광산동 노동부 청사 앞에서 전남도청 경찰 저지선 임무를 수행하던 도중 시위군중을 태운 버스에 치여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5·18 당시 시민 보호 원칙을 지키다가 부당하게 징계받은 경찰관과 그 영향으로 순직한 경찰관 등을 순차적으로 발굴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안=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