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택시업계가 반발하는 '카카오 카풀'과 관련해 단계적으로 도입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1일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택시업계가 반발하고 있는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대해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홍 원내대표는 "공유경제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거스를 수 없지만, 그럼에도 일자리 문제는 생명과 같다"고 말했다.

카풀 서비스는 자가용 운전자가 휴대폰 앱을 통해 승객을 태우고 돈을 받는 승차 공유 서비스다.

최근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 카풀 서비스 출시를 앞둔 가운데 택시업계는 생존권과 골목상권 침해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날 홍 원내대표는 "카풀을 통한 공유경제에 대한 택시업계 반발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일례로 인터넷전문은행을 할 때도 금융 쪽 혁신으로 고용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금융노조가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회안전망을 확실히 강화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가지고 카풀을 도입하더라도 택시업계가 연착륙할 수 있도록 단계적 도입 등으로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에 여러차례 카카오 카풀 도입에 대한 속도조절을 주문하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이수진 최고위원은 "택시 노동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카풀 서비스 도입을 재고해주길 바란다"며 "카풀 서비스가 시행되면 택시업계 소득이 당연히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당 차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필요한 경우 입법에도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