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번에는 이메일 계정을 해킹당해 이목이 쏠린다.

이 지사를 노린 해킹인지 아니면 단순한 해킹인지 여부에 따라 파장은 상당할 수 있다.

이 지사 측에 따르면 이메일 해킹이 21일 확인됐다.

현재 어떤 정보가 유출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이다.

이 지사 측은 이번 주 당국에 수사를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 지사 측에 따르면 이 지사는 지난달 7일 그동안 자동 로그인 상태로 사용해 오던 대형 A포털사이트 메일함에 접속을 시도했으나 비밀번호가 변경됐다는 것을 알게 됐다.

해킹당한 이메일은 이 지사가 10년 넘게 개인적으로 사용했던 것으로 최근까지 사용했다고 한다.

이 지사는 휴대전화 인증을 통해 임시 비밀번호를 부여받아 메일함 접속에 성공했고, 지난 8월 31일 이메일 계정에 접속해 비밀번호를 변경한 것을 확인했다.

그뿐만 아니라 '해커'는 이 메일 주소를 이용해 B포털사이트의 이 지사 이메일 계정 비밀번호 변경도 시도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B포털사이트 측은 해외 인터넷망을 거쳐 요청된 비밀번호 변경 시도에 '첨부된 신분증이 위조됐을 가능성이 있어 임시 비밀번호를 발급할 수 없다'는 답변을 A포털사이트 이메일 계정으로 전송했다.

해커는 임시 비밀번호를 받기 위해 이 지사의 이름과 생년월일을 기재한 '싱가포르국립대학교 이재명 교수'라는 운전면허증을 첨부, 제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지사는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A포털사이트 고객센터에 당일 신고하고, 며칠 뒤 B포털사이트 쪽에도 해커가 임시 비밀번호를 발급받기 위해 당시 첨부했던 위조 신분증 사진, 처음 해킹을 시도한 IP주소, 해당 해커가 같은 IP로 활동한 내역 등을 요청했다.

이 지사 측은 "A포털사이트 메일계정 해킹 당시 사용한 IP는 '서울 한강' 정도로만 나오는 것으로 미뤄 해커가 이 지역 공용와이파이를 사용한 것 아닌가 추정하고 있다"며 "이메일 해킹에 대한 수사를 수사기관에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A포털사이트 메일함은 이 지사가 지인들과 주고받은 사적인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떤 자료가 유출됐는지는 수사가 진행되어야 확인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 지사가 이 계정으로 제보를 받는 경우도 있어 '민감한 내용'이 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