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라인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로 제주 삼다수 생산이 중단돼 영업에 큰 타격을 받게 될 전망이다.
제주도개발공사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6시 43분께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있는 삼다수 공장에서 김모(35)씨가 삼다수 페트(PET)병 제작 설비를 수리하다가 끼임 사고로 숨졌다.
사고가 발생하자 곧바로 모든 생산라인의 가동을 중단했다.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사고 다음 날 조사요원을 보내 현장 조사를 한 데 이어 이날 산업보건안전법상 중대 재해가 발생했다는 사유로 전면 작업중지를 명했다.
23일에는 관련 담당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제주도개발공사는 노동청 조사와 경찰 조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외부기관에 의뢰해 정밀안전진단을 하고, 안전대책을 마련해 노동청에 제출할 계획이다.
노동청은 개발공사의 안전대책을 심의해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면 작업 재계를 명령하게 된다.
이 같은 과정을 모두 거치려면 최소한 1개월 이상 소요될 수도 있어서 삼다수 공급이 완전히 끊겨 영업에 심대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개발공사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사고 수습이 가장 중요하다"며 "생산 재계와 관련된 사항은 추후 계획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