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스트라이트'의 이석철(사진)과 이승현이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PD)와 김창환 회장을 고소했다.

22일 법무법인 남강의 정지석 변호사는 이석철, 이승현의 아버지와 함께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PD를 상습 및 특수 폭행 혐의, 김창환 회장은 폭행 방조 혐의로 또 회사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각각 고소했다.

소속사는 과거 PD의 폭행이 있었지만 재발되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창환 회장은 "30년 동안 수많은 가수들을 발굴해오면서 단 한번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으며, 멤버들을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언이나 폭행을 한 적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이석철 측은 다시 피멍이 든 사진과 녹취 등 폭행 피해를 입증할 추가 증거를 공개하며, 김창환 회장의 주장을 재반박했다.

또 이석철은 2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폭행 피해 사실을 말하지 못한 이유를 공개했다.

그는 "부모님께 말씀을 드리면 다음에 또 얼마나 더 큰 폭력이 저희한테 다가올지도 저희는 이미 예상이 됐다.또 신고를 하면 저희 꿈이 망가질까 봐 (말을 하지 못했다)"고 했다.

다른 4명 멤버의 침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석철은 "개인적인 생각인데 자기가 지금까지 가져왔던 꿈 때문에 그냥 말 못 하고 회사에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침묵을 깨고 입을 연 이유에 대해서는 "지금도 너무 무섭다.'음악을 활동 못 하나, 내 꿈은 이제 끝났나' 이런 생각보다는 음악을 포기하더라도 K-POP을 나중에 이끌 친구들에 이런 일이 두 번 일어나지 않았으면 한다.두 번 다시 아동 학대라든지 인권 유린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사진=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