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익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6·13지방선거에서 선거비용제한액을 초과 지출하고 증빙서류를 허위로 기재한 혐의로 익산시의원 후보자 A씨를 전주지검 군산지청에 고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익산선관위에 따르면 A씨는 시의원 선거 과정에서 선거비용을 공직선거법에서 정하고 있는 선거비용제한액(4200만원)을 현저히 초과해 지출한 혐의다.

또 이같은 사실을 숨기기 위해 관련 영수증 등 증빙서류를 허위로 기재·제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현행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선거 후보자 등은 선거비용 제한액의 200분의 1이상을 초과해 선거비용을 지출할 수 없고, 정치자금의 수입·지출에 관한 영수증 등 증빙서류를 허위 기재해서는 안된다.

전북도선관위 관계자는 "선거비용과 정치자금의 투명성을 저해하는 위반행위에 대해서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