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시작되면서 면역력이 약해지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면역력이 약해지면 과거에 겪고 있던 피부질환들이 재발하는 경우가 있는데 피부의 약한 부위가 외부 자극들에 의해 흔들리기 쉽기 때문이다.

특히, 염증성 알레르기성 피부질환이 있는 사람들이 영향을 받는데 대표적인 질환으로 지루성피부염을 들 수 있다.

지루성피부염은 습진의 일종으로 피지샘의 활동이 증가해 피지 분비가 왕성한 두피와 얼굴 등 신체 전반에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이다.

주로 두피, 안면, 상부 체간 등 피지분비가 많은 신체 부위에 홍반과 인설, 가려움증이 나타난다.

발병원인으로는 환경적 요소, 가족력, 스트레스 등이 있다.

피지분비가 과도해지고 모공이 막히면서 인체에서 발생하는 열, 노폐물들을 배출하지 못하게 되면서 이로 인해 열독이 더욱 쌓이게 되고 피지와 결합하여 증상이 악화된다.

한의학에서는 지루성피부염을 몸의 열이 순환되지 못해 피부 온도와 수분 밸런스가 깨져 피지선 활동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열성피지’ 현상 때문이라고 말한다.

체내의 면역력을 강화시켜 피부 재생력을 회복시키고 몸의 전체적인 균형이 이루어지도록 도와주는 치료를 한다.

몸 안의 면역력, 재생력을 회복하고 염증을 억제하는 한약과 약환, 환부에 한약재 추출액을 직접 주입하는 약침과 침 치료를 통해 피부 면역체계를 바로 잡고 피부 진정과 보습 치료를 병행한다.

지루성피부염은 가려움으로 인해 긁다가 2차적인 감염을 유발하는 경우도 있다.

가려움이 심한 시간대에는 시원한 진정팩이나 보습제로 얼굴에 상처가 나지 않게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각질은 너무 뜯어내는 것도 좋지 않고 아예 씻지 않는 것도 또 다른 오염을 발생시키므로 외출 후에는 깨끗한 물로 세안을 해주는 것이 좋다.

또한 건강한 식습관이 도움이 된다.

지방질이 적은 음식을 섭취하며 밀가루, 기름진 음식은 피하고 채소나 과일 위주의 식단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도움말 : 생기한의원 인천점 오은영 대표원장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