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현장업무 혁신방안’/2022년까지 全 해역 500대 배치/항만보안·적조예찰 등에도 활용해양수산부가 2022년까지 우리나라 전 해역에 드론 500대를 배치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불법조업 단속, 항만시설 관리, 항만 보안, 적조 예찰, 해양쓰레기 모니터링 등의 사업에 드론을 활용한다는 것이다.

해수부는 22일 정부 부처 최초로 도입한 벤처조직 ‘조인트벤처’가 연구한 ‘드론을 활용한 해양수산 현장업무 혁신방안: 오션 드론 555’ 계획을 발표했다.

해수부는 벤처팀의 연구를 바탕으로 2019년 부산, 인천, 여수·광양, 목포, 울산을 5대 거점 지역으로 정해 시범 사업을 추진하고, 2020년에는 드론을 50대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2022년에는 우리나라 전 해역에 500대의 드론을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해수부는 드론 도입 우선 사업으로 불법조업 단속, 항만·도서 지역 물품 배송, 해양쓰레기 감시, 항만 보안, 항만시설물 관리, 항만 수역 관리, 해상교통시설 관리, 공유수면 관리, 적조·녹조 예찰, 수질 관리, 양식장 모니터링 등 11개 사업을 선정했다.

해수부는 내년에는 국비 4억5000만원을 투입해 동해와 서해, 남해에 각 1대씩 불법어업 단속을 위한 드론을 배치할 예정이다.

2022년까지 1000톤(t) 이상급 대형 어업지도선을 중심으로 국가어업지도선 40척에 각 2대씩 드론을 배치하기로 했다.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해 원거리 비행이 가능한 기체 개발과 폐쇄회로(CC)TV 네트워크 사업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해수부는 해양쓰레기 수거 사업을 위해 지난해와 올해 6대의 드론을 도입해 운영 중이고, 내년에는 4대를 추가 도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고래 조사를 위해 2015년 2대를 도입한 이후 현재까지 13대를 추가로 도입해 수산양식, 자원조사 등에 활용하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드론 산업 육성은 정부 8대 혁신성장 선도과제 중 하나"라며 "드론은 해상에서 선박이 신속하게 접근하기 어려운 무인도나 조난·사고 현장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세종=박영준 기자 yjp@segye.com